태그 보관물: 하드웨어

컴퓨터 살 때 주의해야 할 점 Pt2

컴퓨터를 살 때 주의해야 할 점 Pt2


2. 같은 성능인데 왜 값이 차이가 날까?

  제목이 곧 내용이 될 듯 하다. 여기서 시사하고 있는 내용을 대번에 짐작하는 사람이 있을 것이라 생각한다. 매우 핵심적인 문제점으로 분명 같은 스펙의 부품인데도 값이 차이가 난다면 다 그럴 만한 이유가 있기 때문이다. 아래의 예를 보면 즉각 확인이 가능할 것이다. 스크린샷은 조립 컴퓨터 판매사로 잘 알려져있는 아싸컴에서 업어온 것 되겠다.

그래픽카드

위의 그래픽 카드들 중 잘만 지포스 GTX760 O.C와 이엠텍 지포스 GTX760 O.C는 표면적으로는 같은 성능의 것으로 보이는데도 값의 차이가 난다. 이 둘을 비교해보자면 아래와 같다.

이엠텍 지포스 GTX760 잘만 지포스 GTX760

위 두 장치는 같은 칩셋에 같은 RAM을 쓰고 있는데도 불구하고 약간의 사양 차이를 보이고 있고 이에 따라 값의 차이를 보이고 있다는 점을 알 수 있다. 표면적으로는 같은 성능일 것처럼 보이지만 내부의 세부적인 사항을 놓고 본다면 코어 클럭, 메모리 클럭, 부스트 클럭에서 근소한 차이로 이엠텍의 것이 더 앞서있다는 점을 찾아낼 수 있을 것이다. 이러한 점 하나하나가 모여 가격상의 차이를 보이고 있는 것이겠다. 이러한 성능상의 근소한 차이 말고도 가격의 차이를 보이는 데에는 몇가지 이유가 있는데 주요한 것을 열거하자면 다음과 같다.


2-1 보증기간

  당연한 얘기겠지만 무상 수리 보증기간이 길 수록 장치의 값이 비싸진다. 법적으로 전자제품은 구입한 날로부터 무조건 최소 1년간은 무상 수리 보증을 해 주기로 되어있는데 이 무상 수리 보증을 2년간 약속한 제품과 3년간 약속한 제품은 당연 값이 차이가 난다 하겠다.

2-2 제조사

  같은 가전제품이라도 유명 브랜드의 것이 더 비싸듯 장치들에도 그 장치별로 유명한 제조사들이 있다. 이들의 것이 아니라 비교적 인지도가 떨어지는 회사의 것을 사게 될 경우 같은 성능의 장치 치고는 값이 상대적으로 싼 것을 알 수 있다. '성능이 같은데 값이 싸면 더 좋은 거 아닌가요?' 라는 생각을 하는 분이 있을지 모르겠지만 항상 명심하자. 값이 싼 건 다 이유가 있는 거다. 같은 칩셋을 쓴 그래픽 카드라 해도 그 카드에 쓰는 콘덴서를 수명이 짧은 값 싼 것으로 구성했다면 제조 단가가 싸게 먹혔으므로 당연히 값이 싸지는 것이다. 반면 그 카드에 쓰는 콘덴서 하나하나도 다 앞에 것보다 상대적으로 수명이 긴 제품을 사용했다면 당연히 제조 단가도 더 올라갔을 것이므로 값이 비싸지는 것이다. 원래 성능 자체가 그리 좋지 않은 보급형 그래픽카드를 쓰는 것이라면 큰 상관은 없으나 어느정도 길게 바라보고 오래 쓸 것으로 구입한 장치에 좋지 않은 부품을 장착해 만든 제품을 사용한다면 후회하는 일이 발생할 수 있다. 잠깐 아래의 화면을 보고 넘어가자.

크기변환_20150110_075357

  이게 무슨 화면이냐 하면 필자의 컴퓨터 부팅 에러화면으로 간간히 뜨는 화면이다. '전원을 끄고 PCIe 전원 케이블을 그래픽 카드에 연결하슈'라는 에러 메시지가 뜨고 있다. 그런데 이게 말이 되는 얘길까? 일부러 본체 뚜껑을 열고 그래픽 카드의 전원 케이블을 빼놓을 이유가 없지 않은가. 허나 이런 에러 화면이 뜬다는 건 그래픽 카드와 전원 케이블의 접촉 불량으로 인해 저런 에러 메시지가 뜨는 것이고 이때마다 필자는 본체 뚜껑을 열고 전원 케이블을 뺐다가 다시 연결해 부팅을 시도해 정상 작동하면 도로 본체 뚜껑을 닫고 작업을 한다. 어찌 보면 별 거 아니겠지만 일반인 입장에서는 납득할 수 없는 사태일 것이다. 사용자의 문제가 없는데 기계의 하자로 저런 귀찮고도 부담스러운(?) 짓을 해가며 부팅을 시도해야 한다니 말이다. 왜 이런 사태가 벌어지는 것일까 하는 생각을 해보면 그래픽 카드의 칩셋과 RAM에만 신경을 썼지 제조사의 인지도 등을 신경쓰지 않은 탓에 같은 성능에 값이 낮은 모델을 구입했다보니 벌어진 사단이다. 제조를 하면서 있었을 약간의 하자가 컴퓨터 환경에 크게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이라 보아도 과언이 아닐 것이다.

  옛 말에 공짜를 너무 좋아하면 대머리가 된다는 말이 있다. 물론 경제의 논리상으로 보았을 때 같은 성능이라면 싼 것을 찾는 것이 당연한 것이나 그 싼 값으로 들여온 장비의 대가가 이후의 잦은 A/S로 이어지거나 해당 부품을 다른 장치로 바꾸어야 하는 사태가 되었다면 그게 과연 손해보는 장사가 아니고 무엇일까? 조립 PC의 세계는 대기업의 것과는 어쩔 수 없이 숙명적으로 제품의 안정성 측면에서, 또한 A/S 보증 기간의 측면에서 차이가 나지만 단순 싸다고만 해서 조립PC 시장에 관심을 가져서는 곤란하다. 값이 싸다면 이게 왜 싼 것일까 하는 의구심에서부터 시작해 각 장치별로 검토해야 할 사항을 자신이 명확히 숙지하고 있어야 예기치 않은 손해를 감수하지 않을 수 있다. 부품을 찾고 있을때는 항상 명심하자. 성능을 볼 줄 아는 것도 중요하지만 그 외에 신뢰도 있는 제조사의 장치를 찾는 것도 매우 중요한 사항이다.

컴퓨터 살 때 주의해야 할 점 Pt1

컴퓨터 부품을 살 때 주의해야 할 점 Pt1
서문 : 싼 게 비지떡이다.

​필자가 쓰고 있는 컴퓨터는 12년 11월에 주문해 지금까지 쓰고 있다.
​아싸컴이라는 알만한 분들은 이미 다 알 만한 조립 PC 판매 사이트에서 구매한 것으로
간략히 사양 소개를 하자면 아래와 같다.

컴 사양

​나름 당시에는 갑​ 수준의 사양을 내기 위해 고심하고 고심했던 결과물이지만
하나 하나 생각해보면 놓친 것이 있다.
스스로에게는 무엇을 놓쳤는지 고백하고 이런 실수를 하지 않도록 다짐하며
이 포스트를 보고 계신 분들은 이런 실수를 하지 마시라는 취지로 글을 이어볼까 한다.​


1. 컴퓨터를 살 때 절대 가벼이 여겨서는 안 되는 부품들

컴퓨터를 살 때 절대 가볍게 여겨서는 안되는 부품이 무엇이 있을까?
CPU? 그래픽 카드? RAM? 물론 가볍게 여겨서는 안되는 부품이 맞다.
허나 그런 부품들을 떠나서 가장 근본적이고도 그 컴퓨터의 수명과 직결되는 부품임에도
비용 절감의 희생양으로 전락하고 마는 부품들이 있다.

​바로 파워 서플라이CPU 쿨러이다. 파워 서플라이는 컴퓨터에 전원을 공급하는 장치이므로
알 만한 분들은 그게 왜 중요한지 알거라 생각한다.
반면 CPU 쿨러는 상대적으로 그 중요성을 간과하는 분들이 있다.​​​

 

1-1 파워 서플라이​

먼저 ​파워 서플라이. 간략한 설명은 앞서 했다.
근데 이게 왜 중요한가? 라는 세부적인 설명을 하자면
​안정적인 전원 공급이 이루어지지 않는다면
컴퓨터 부품들에 안정적으로 전원을 공급해주지 못할 가능성이 일어난다는 뜻이고
이는 곧 불안정한 컴퓨터 환경이 된다는 것이기 때문이다.

하드디스크에 자료를 읽고 쓰고 하는 작업이 한창 진행중인데
전원의 문제로 하드디스크에 배드 섹터라도 뜬다면?
물론 그정도로 심각한 파워 서플라이는 손에 꼽긴 하지만
절대 일어나지 말라는 보장도 없는 일이다.

파워를 고를 때 가장 고려해야 할 사항은 2가지가 있다.
출력, 제조사 이렇게 2가지다.

출력에 대해 먼저 알아보자. 출력에는 '표기 출력''정격 출력'이 있다.
표기 출력이란 말 그대로 낼 수 있는 출력의 양을 말하는데 통상 최대 출력이라고 이해하면 무난하다.
예를 들어 표기 출력이 100W인 파워가 있다고 해보자.
이 파워에 순간적으로 부하가 100W를 넘기는 상황이 벌어진다면
최대 출력이 100W인 이 파워는 전원 공급을 못하고 뻗어버릴 것이며
이는 곧 작업 중이던 컴퓨터로 하여금 데이터 손실을 일으킬 것이다.

정격 출력은 그 파워가 항상 안정적으로 공급할 수 있는 출력이다.
이것 저것 각종 장치들이 고전력일 경우 정격 출력이 이뤄지지 않는 파워를 쓴다면
안정적으로 전력을 공급받을 수 없어 정상적인 작동을 하지 못할 것이다.
고성능일수록 통상 고전력을 요하는 부품들이 많으므로 특히나 고사양의 컴퓨터를 쓰는 사람이라면
그에 걸맞는 정격 출력을 갖춘 파워를 고르는 게 무엇보다 필요하다.

여기서 잠깐. 파워 서플라이를 쇼핑하다 보면 간혹 80Plus 인증이라는 문구를 본 사람이 있는지 모르겠다.
80Plus 인증이란 미국 ECOS에서 효율이 높은 파워 서플라이에게 부여하는 인증이다.
여기서 말하는 효율이란 교류(AC)에서 직류(DC)로 변환할 때 얼마나 손실 없이 받아오는지의 문제이다.
상용 전기는 교류이나 컴퓨터에서 원하는 전류는 직류이기 때문에
이를 해결하기 위한 변환 과정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예를 들어 80% 효율이라면 교류 100W를 공급받아 직류 80W를 건져낸다는 뜻이다.
또한 이러한 인증을 받기 위해서는 그 파워가 기본적으로 정격 출력을 내야할 수밖에 없기 때문에
이 인증은 받은 제품은 정격 출력이라는 확신을 가질 수 있다.

물론 예외는 존재한다. 80Plus 인증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소위 말하는 뻥파워 취급을 받는 파워서플라이도 있는데 그 이유는
그 인증 체계가 인증 받을 때의 샘플과 실제 판매 제품이 달라도 그 인증이 유지되는 허술함 때문이다.

실제로 이런 허술함 때문에 인증을 받았음에도 불구하고
뻥파워로 취급되는 제품에는 파워렉스의 REX III 500-80Plus 트리플이나
뉴젠 영웅 프라임 520W 80Plus 브론즈 등이 있다.

제조사에 대해 알아보자면
어느 제품이나 다 '어느어느 제품은 어느 것이 제일이지~~' 하는 것이 있듯
파워서플라이 역시 알아주는 브랜드가 있다.

신뢰도가 높은 회사로는 FSP, Antec, Corsair, 시소닉, 에너맥스 등이 있고
이들보다는 낮지만 중상급의 신뢰도를 갖고 있는 곳으로 Superflower가 있으며
보통의 신뢰도를 갖고 있는 브랜드로는 마이크로닉스, 파워렉스, 잘만, 스카이디지탈, 탑파워 등이 있다.

위에서 말한 신뢰도의 문제는 자신이 서버를 운영하는 것이 아닌 이상
꼭 앞에서 말한 신뢰도가 높은 회사의 것만을 찾을 필요는 없고 보통의 신뢰도에 해당하는 브랜드의 파워라도
사람들 사이에서 인지도가 좋다면 데스크탑 컴퓨터 용도로서는 무리가 없으니 크게 고민하지 말자. ​

단, 전혀 들어본 적 없는 브랜드의 파워를 살 때에는 신중에 신중을 기하자.
파워는 컴퓨터 장비에 혈액을 공급하는 심장과 같은 것이다.
CPU가 아무리 날아다니고 RAM이 아무리 널널하더라도 심장이 부실하면 아무 의미가 없다.

성능을 위해 과감히 투자한 컴퓨터라면 파워 또한 빵빵해야한다.
성능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지 않는 장비라고 돈 몇 푼 아끼려 했다가
메인보드부터 하드까지 훅 날아가고 전원조차 켜지지 않는 불상사가 벌어질 수 있다.

안정적인 컴퓨터 작업 환경을 원한다면 꼭 명심하자.
안정성의 시작은 좋은 파워에서부터다.

 

1-2 CPU 쿨러

CPU 쿨러란 무엇이냐? 컴퓨터를 업그레이드하거나 등의 문제로 본체 뚜껑을 열어본 분이라면
큼지막하게 달려있는 CPU 쿨러를 보신 분이 있을지 모르겠다.
CPU는 작업양에 따라 발열이 일어나는데 고온이 되면 자체적으로 작동을 멈추게 된다.
이에 따라 안정적으로 CPU의 발열을 해소하기 위해 장착하는 장치가 CPU 쿨러인데
이 역시 수준에 맞지 않는 보급형을 함부로 사용하면 작게는 컴퓨터 소음 문제부터
크게는 잦은 컴퓨터 다운, 메인보드 손상에 이르기까지 각종 트러블을 일으키는 주범이 된다.

염가의 CPU 쿨러를 사용하게되는 원인으로는 아래와 같다.
조립식 컴퓨터를 구입할 때 CPU를 선택한다.
선택한 CPU나 CPU쿨러가 정품인지 아닌지의 여부를 판단하지 않고

일반인들의 입장에서 CPU 쿨러는
'쿨러가 다 같은 쿨러지 무슨 차이 있겠어?' 하고 생각하는 것이 일반적이기에
같은 사양인데도 상대적으로 값 싼 것만을 선택했을 경우
​실질적으로 성능 발휘에는 관련이 없는 CPU 쿨러의 경우 옵션 선택에서 등한시되는 경우가 발생하고
이는 곧 벌크 CPU와 염가 CPU 쿨러로 세팅되는 불상사를 낳는다.

벌크 CPU는 정품과는 달리 CPU 쿨러와 일체형으로 포장되어 나오지 않으며
이로 하여 염가형의 CPU쿨러가 버젓이 달리게 되는 것이다.
통상의 염가형 CPU 쿨러의 수명은 1~2년.

정품 CPU에 붙는 정품 CPU 쿨러의 수명이 길게는 5년까지도 바라본다는 것을 봤을때
염가형 CPU 쿨러를 선택하는 것이 절대 이득이 아니라는 건 자명하다.
자신이 컴퓨터를 산 이후로도 계속 최신형 컴퓨터가 나와
사양 상으로 보았을 때, 주변들의 환경과 너무 맞지 않아
컴퓨터가 자연 도태되는 수명을 통상 3~4년으로 보는데
이 기간 안으로는 CPU 쿨러 때문에 문제가 일어나는 일은 없어야 하는 것이 당연한 일이다.
이건 고사양 컴퓨터든 저사양 컴퓨터든 관계없이 컴퓨터를 한번 장만했다 하면
통상의 기간동안 고장으로 인한 부품 교체와 같은 문제 없이 원활히 쓰다가 교체하는 것이 당연한 일 아닌가.

이는 단지 '값 싼 쿨러잖아~'라고 치부하고 넘어갈 문제가 아니다.
CPU쿨러는 근시적으로는 CPU에 직접적으로 미치는 문제이고
더 나아가서는 메인보드에까지 그 파장이 미치기 때문에 절대 가볍게 여겨서는 안된다.

필히 CPU쿨러는 정품을 사용하도록 권한다.
쓰고 있는 컴퓨터의 CPU쿨러가 정품이 아니라면
쿨러에서 소음이 발생한다든지 하는 문제의 징조가 터지기 전에
일찌감치 그나마 사제 쿨러중에서 인지도 있는 제조사의 것으로 교체하길 권한다.

안정적인 컴퓨터 작업환경을 위해 반드시 짚고 넘어가야 할 부품, 파워와 CPU쿨러.
자기 컴퓨터의 사양을 모르고 있다면 한번 쯤 확인해보는 것도 추천한다.
꼭 유념하자. 지금 당장 값 아끼는 것만이 절약이 아니다. 값이 싸다면? 다 그만한 이유가 있는거다.
지금 아낀 돈이 나중에 자기의 무지로 인해 몇 배가 되어 폭탄으로 돌아올 수가 있다.

 

<참고자료>
http://blog.naver.com/dpal44/220171359745
http://ox1997cow.blog.me/130182849018